▒▒▒▒ 서울·한양 회원의 소식/토론 광장 ▒▒▒▒
+ 로그인 +

아이디

비밀번호

  
- 88074 즐겨찾기 등록 -

이름
  7200(2020-10-13, 17:03 Hit : 202) 
제목
  차기 선거 전망(4)/⑫連衡萌芽。
  2020_10_13.JPG (11.6 KB), 1



차기 선거 전망(4)/⑫連衡萌芽(연횡맹아)。

88箴(936)/連衡策之 輻輳幷臻 (연횡책지 폭주병진)。
 
한쪽과 또 다른 한쪽도 一分爲二하여 각자 분열된 그들이 서로가 교감을 갖게 되고 그들이 合二而一이 된다면 연횡(連衡)이라 할 것이다。

연횡(連衡)이란
수레바퀴의 가느다란 약한 살이 바퀴통에 모이듯 아우름이다(輻輳幷臻)。이 아우름에는 야측의 분리된 일부가 주도 하던가 여측의 분리된 일부가 주도하던가 따질것 없이 정말로 필요한 그것은

①첫째로는 정혁(革故鼎新)이라 할 것이고 
②둘째로는 수년동안 올바른 도리를 주장하다가 징계받고 쟁송에 휘말리고 질곡(桎梏)으로 인한 포한(抱恨)에 대하여 논조나 표현의 색갈이 없다면 사이비(似而非)라는 비판과 함께 연횡책(連衡策)은 말짱 도루묵이 될수도 있을 것이다。




7200 (2020-10-13, 17:57)  
누구나 연횡책(連衡策)을 지금 비판하는것은 옳지 않다。
그들 연횡의 나무와 색갈이 나타나면 그 색갈을 가타부타하고 그 나무가 좋다 나쁘다며 비판해도 늦지 않을 것이다。발아(發芽)된 싹이 무슨 나무인지 무슨 색깔인지 모르면서 나무가 어떻고 색갈이 어떻고 등등의 비판을 한다면
同於己爲是之 異於己爲非之라,
자기와 같은 의견이면 옳다 하고 자기와 다른 의견이면 그르다고 비난함은 당동벌이(黨同伐異 )가 되기 때문이다。확실하게 발아될지 햇빛이나 장마빗속에서 그냥 태어나지 못할지 아직은 모른다。 지켜보고 있는 중이다。
배신의 달인. (2020-10-13, 18:44)  
7200님의 논조가
바로 배신의 논리입니다.
배신자는 배신자일뿐이고
권력의 불나방은 불나방일뿐이고
허풍쟁이는 허풍쟁이일 뿐이고
무능한자는 무능한자일뿐입니다.
거짓말쟁이의 자기변명이나
배신자의 자기변명을 옹호하거나
그럴 듯한 논리로 동조를 획책하는 것은
아니지요.
요즘 7200님 논리는 참으로 모씨의 논리와 흡사합니다.
노욕인가 (2020-10-13, 18:49)  
이제 운영자도 판단이 흐릿하ㅐ지는 거 같소이다.
야권 분열의 앞잽이 논리를 연횡으로 옹호하는 거 보면
세월의 흐름은 어쩔 수 없단 멀인가
안타깝도다.
지나가는 개도 웃을 논리요
선거에서 야가 패하는 지름길의 논리로세
헛소리 (2020-10-13, 19:23)  
7200왈
한쪽과 또 다른 한쪽도 一分爲二하여 각자 분열된 그들이 서로가 교감을 갖게 되고 그들이 合二而一이 된다면 연횡(連衡)이라 할 것이다

지나가는 개도 웃고 소도 웃을 소리다.
여의 한쪽 L과 야의 s를 합쳐 연횡으로 포장하다니 제정신인가
무능한 ㅇㅇㅇ과 권력만 쫓는 ***의 어색한 동상이몽일 뿐이다.
꿈은 깨고나면 너무 허무한 것이로되
허황된 꿈을 현실로 착각하는 이를 어찌할꼬
7200 (2020-10-21, 09:31)  
88箴(937)/연횡(連橫)을 논(論)함。

연횡(連橫)이란 쉽게 설명하면 동등하게 횡적 연합(橫的聯合)이다。야 끼리 서로가 연합할 수 있고 여 끼리 서로가 연합할 수 도 있고 때에 따라 여와 야의 일부가 연합도 할 수 있는 것이 국가끼리나 기업끼리나 개인끼리에서도 될 수 있는 보편적 상식이 연횡(連橫)이다。

공동체에서는 지난 수년간 집권한 여가 있고 신여도 있고, 야에서는 지난 수년간 피흘린 야가 있고 선착순의 공평을 주장않고 부킹에 안달하는 신야가 있다。그들 4 분파들이 이해득실(利害得失)에 따라 분리가 아니될 것이라는 보장은 없다。이 분파대로라면 3 파전이나 4 파전일때는 차기 선거에서는 연횡(連衡/連橫)이 예측된다。

예측되는 이유는 覆車之轍이다。더 설명한다면,
지난 선거에서 야(野)의 우세에도 2 파가 연횡(連橫)을 하지 않아서 둘다가 고배(苦杯)의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그때의 궤철(軌轍)은 감계(鑑戒)로 남기는데 명확하게 했다고 보여지고, 그것을 공부(바탕)를 했다면

欲望相同 趨向一致라,
야(野)에서 2 파가 나와도 3 파가 나와도 필히 合爲一体로 연횡하게될 것임을 전망하게 된다。여(與)에서도 여끼리 2 파가 연횡을 마다하지를 않을 것이다。
http://www.88074.com/bbs/zboard.php?id=discussion&no=11380


[공지]   알림/ 네티즌 여러분에게 [2]  닷컴 2008/02/01 1250
2184   두레박 줄。  7200 2020/11/24 59
2183   칭찬과 책망。  7200 2020/11/23 99
2182   剛惡과 柔惡。  7200 2020/11/22 104
2181   88箴(948)/愛屋及烏。  7200 2020/11/20 84
2180   箴諫也有責任。  7200 2020/11/15 139
2179   88箴(946)/爲公而捨己。  7200 2020/11/13 131
2178   미래발전포럼의 미래。 [2]  7200 2020/11/10 180
2177   차기 선거전망(6)/吹毛而覓疵。  7200 2020/11/07 120
2176   그날이 오면. . . . [2]  7200 2020/11/05 161
2175   便民上策論。  7200 2020/11/04 123
2174   한양cc 와 국제 도메인 hanyangcc.com..  7200 2020/11/02 127

1 [2][3][4]..[183] [다음 4개]
 


Copyright 2020 / skin by 88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