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한양 회원의 소식/토론 광장 ▒▒▒▒
+ 로그인 +

+아이디

+비밀번호

  

[88074를 홈페이지로 설정하기]


이름
  7200(2019-03-07 05:55:46, Hit : 184 ) 
제목
  물먹은『로스트 볼(lost ball)』
  ppball12.JPG (125.1 KB), Download : 0


50 년 동안 '워터 해저드'가 집어 삼킨 수만개의 '로스트 볼'。
일본의 某골프장 4 번홀(2019.03.02 겔럭시s8)






7200 (2019-03-07 06:09:09)  
Rollingstone (2019-03-07 07:07:44)  
야상곡

바람이 부는 것은 더운 내 맘 삭혀 주려
계절이 다가도록 나는 애만 태우네
꽃잎 흩날리던 늦봄의 밤 아직 남은 님의 향기
이제나 오시려나 나는 애만 태우네
애달피 지는 저 꽃잎처럼 속절없는 늦봄의 밤
이제나 오시려나 나는 애만 태우네
구름이 애써 전하는 말그 사람은 널 잊었다
살아서 맺은 사람의 연 실낱 같아 부질없다
꽃 지네 꽃이 지네 부는 바람에 꽃 지네
이제나 오시려나 나는 그저 애만 태우네

김윤아(자우림)
Rollingstone (2019-03-07 07:10:23)  
노래 가사입니다
YOUTUBE로 한번 들어보십시요
정말 잘 부릅니다
좋습니다


[공지]   알림/ 네티즌 여러분에게 [2]  닷컴 2008/02/01 555
1891    牛鈴之聲(워낭소리) [1]  7200 2019/06/18 55
1890   88箴(740)/'떼거리'의 행패 [1]  7200 2019/06/17 108
1889   높은 자리에 오르는 비책。 [2]  7200 2019/06/12 92
1888   88箴(738)/권력의 가치。  7200 2019/06/06 247
1887   88箴(737)/봉사의 가치。  7200 2019/06/06 191
1886   禍福由己 由人乎哉(남탓 아닌 내탓)。  7200 2019/06/01 117
1885   88箴(734)/인간의 가치  7200 2019/05/31 77
1884   골프가 아닌 '놀이'。  7200 2019/05/29 119
1883   젊은 골퍼들의 치모(嗤侮, 비웃고 업신여김)。 [1]  7200 2019/05/27 157
1882   착한골퍼(golfer)②  7200 2019/05/25 145
1881   新골프 규칙③  7200 2019/05/24 83
1880     新골프 규칙②  7200 2019/05/24 52
1879   新골프 규칙①  7200 2019/05/24 67
1878   88箴(730)/不朽之功 萬世師表。  7200 2019/05/24 79

1 [2][3][4][5][6][7][8][9][10]..[127] [다음 10개]
 


Copyright 2019 / skin by 88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