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한양 회원의 소식/토론 광장 ▒▒▒▒
+ 로그인 +

아이디

비밀번호

  
- 88074 즐겨찾기 등록 -

이름
  7200(2019-11-25, 05:43 Hit : 158) 
제목
  아님은 선양되고 옳음이 퇴짜 맞다。
  0509_1.JPG (18.0 KB), 0



88箴(818)/非反祥而是災。

아첨하고 순종하면 말을 잘 들을 것이라 하여 가까이 두게 되는데(順從諂媚以平穩而用) 
無才狗尾 順必及之이라,
재능없는 개꼬리(딸랑이)는 시키는 데로 잘 따르기 때문일지라。

②윗자리에게 사실을 따지며 
'착하라' 고 권(勸)
하면 건방지다고 내치게 되는데(善於諫勸以跅弛而棄)
正言不諱 放恣不遜이라,
거리낌 없는 바른말은 방자하고 불손으로 비추어 지기 때문일지라。

옛말에

忠言逆耳이며 諂言順耳라。
충언은 귀에 거슬리고, 아첨하는 말은 귀가 즐겁기 때문이니
『非反祥而是災』이라,
아님은 선양되고 옳음이 퇴짜(재앙)를 맞을 수 도 있다。






[공지]   알림/ 네티즌 여러분에게 [2]  닷컴 2008/02/01 833
1997   좋은친구, 나쁜친구  7200 2019/12/07 61
1996     늘 강가에 있으면 신발이 젖게 된다。  7200 2019/12/07 53
1995   입을 틀어 막기 위한 신언패(愼言牌)。 [1]  7200 2019/12/04 158
1994   감바리(감발저뀌)② [2]  7200 2019/12/02 121
1993   '강동현' 회원。 [24]  7200 2019/11/28 836
1992   칠노팔십의 노령(1)/ 감기 [1]  7200 2019/11/26 135
  아님은 선양되고 옳음이 퇴짜 맞다。  7200 2019/11/25 158
1990   궐기를 한다면 . . . .  7200 2019/11/23 101
1989   세대간 갈등의 해소책(解消策)。  7200 2019/11/21 189
1988   골프채/ 사양(仕樣)변경 안내. [1]  7200 2019/11/18 105
1987   '징계문화'의 폐해② [2]  7200 2019/11/17 176

1 [2][3][4]..[167] [다음 4개]
 


Copyright 2019 / skin by 88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