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한양 회원의 소식/토론 광장 ▒▒▒▒
+ 로그인 +

아이디

비밀번호

  
- 88074 즐겨찾기 등록 -

이름
  똑바로(2020-02-18, 10:05 Hit : 535) 
제목
  부킹제도 원상회복부터 먼저.


3월1일 다가오기전에  부킹제도 원상회복부터 선언 앙망합니다



비정상의 정상화 (2020-02-18, 13:20)  
※ 미래발전포럼 홈페이지와 클럽 홈페이지 회원게시판 글 복사
target=_blank>http://www.seoulcc.net/?act=board&bbs_code=member&bbs_mode=view&bbs_seq=138

▶ 많은 회원들의 의견은

◾ 인터넷 부킹을 해본 경험도 별로 없고,
◾ 인터넷 부킹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실상도 잘 모르고,
◾ 인터넷 부킹 관련한 IT기술에 대한 기본적 인식도 많지 않은 사람들이 중심이 되어,
◾ 특정한 목적을 위해
억지로 밀어 부친 혼란과 부작용으로, 당연한 결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 이번 혼란과 부작용으로 현행 예약제도는 우리 클럽의 실상에 적합하지 않다는 것이 증명되었습니다.

★ 즉시 예약제도를 매일 30일 전 예약하는 원래의 예약제도로 복귀해 주실 것을 요청드립니다.
비정상의 정상화 (2020-02-18, 13:23)  
회원제 골프장에서 부킹은 회원의 가장 중요한 기본권입니다.
그것을 건드리는 것은 매우 신중해야 함에도, 아무런 여론조사나 시뮬레이션 없이, 인터넷 부킹을 잘 이용하지 않는 몇몇이 모여서 수시로 변경하는 것은,

회원의 부킹권 보호 보다는,
특정 세력에 의한, 특정 세력을 위한, 특정 세력의
불순한 부킹권의 전횡으로 인식될 수 있습니다.

★ 예약제도와 같이 회원의 중요한 기본권과 관련된 행위는 많은 여론수렴과 심사숙고 후에 하는 것이 맞습니다.
No!의 용기 (2020-02-18, 13:24)  
정말 부킹 가지고 장난치는 XX들 너무 싫다. 짜증난다.
서울의 봄 (2020-02-18, 13:26)  
지금 부킹특혜 받으면서 편하고 공치는 사람들
부킹제도 자기 맘대로 바꾼 사람들
담에 이사장 바뀌면 전부 회원권 팔고 떠날 각오 하여야 할 것이다.
권력은 영원한 것이 아니다.
權不三年 (2020-02-18, 14:28)  
부킹제도 빨리 원상복구 바랍니다.
지금의 예약제도는 갖가지 부킹의혹만 더해질 것입니다.
이러다가 인근 D골프장처럼 경찰으 압수수색 받지 않을까 걱정됩니다.
유명무실 (2020-02-18, 17:11)  
기생충같이 빌붙어 사는 자들이
활개치는 이 클럽이 정상적인가!
궤도이탈된 클럽
정상궤도로 바꿀 이들은
바로 상식이 통하는 회원들이다.
힘내자!!
바꾸자!!
문제의 본질. (2020-02-19, 15:46)  
예약제도의 근본적 문제는
1. 단하루, 단 몇초만에 30일~60일 이후의 부킹을 모두 해야한다는 것이다.
.....2500명 회원이 7500회 예약을 단 몇초만에 결판난다.
.....1월1일도 휴일, 2월1일도 휴일, 3월1일도 휴일
.....휴일에도 서울한양 회원은 아무일도 못하고 9시 땡하면 예약하기위해 컴퓨터 켜놓고 대기하고, 핸드폰 켜놓고 대기해야 한다.
.....왜? 안그러면 1달간 골프 못치니까.
.....그런데 최경식 예약제도개선위원장 등 집행부, 집행부 주변 회원들도 과연 그런 수고를 할까?

2. 한꺼번에 모든 회원이 예약할려고 달라들어도 성공여부는?
.....이런 부킹전쟁없이도 좋은시간에 부킹받아치는 회원들이 많다는 소문이다.
....어떻게? 전화로 부킹한다는 소문이다.

3. 지금 예약제도는 아무리 부킹 빼돌려도 감시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과연 누구를 위한 제도인가?

4. 우리클럽에는 두 부류의 회원이 있다는 소문이다.
....말로 부킹하는 회원?(특권회원)
....손으로 부킹하는 회원?(루저회원)
.....나는 확실히 루저회원이다. 아무리 9시 땡하자마자 자판 두들겨도 부킹하기 힘들다.

회원들이 뭉쳐서 일어나야 한다.
대다수 루저회원들이 일어나야한다.
평등주의 (2020-02-19, 15:50)  
모든 회원의 부킹권은 평등해야 한다.
부킹특혜 없는 골프장이 조흔 골프장이다.
집행부 회원들의 예약현황 공개하라!!!
부킹낙오자 (2020-02-19, 16:59)  
『입(嘴)』 과 『손가락(指)』。

골프부킹에는 입(嘴)과 손가락(指), 두가지 방법이 있다。
①전화나 대면(對面)하여 입(動嘴)으로 부킹 부탁하는 경우는 대체로 권세에 빌붙는 컴맹들이고
②컴퓨터 키보드 나 스마트 폰에서 손가락(動指)으로 부킹을 하는 경우는 젊은 세대들과 야측(野)이다。

두 그룹에서 유독 후자②들의 분운(紛紜)이 그치지를 않고 있으니 입이 우선인가! 손가락이 우선인가!

http://www.88074.com/bbs/zboard.php?id=member_news&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2873
똑바로 (2020-02-29, 10:49)  
내일 4월한달입니까.1일분만예약해야 합니까


4737   귀하의 '골프 스타일'은 ?。 [1]  7200 2020/03/29 166
4736   예약제도환원환영  홍백파 2020/03/27 147
4735   5월부터 부킹30일전으로 환원했답니..  똑바로 2020/03/27 130
4734    이심이사장님께(서울게시판 복사) [2]  회원의 소리 2020/03/27 156
4733   현부킹제도의 문제젬 [2]  똑바로 2020/03/27 88
4732   부킹문제의 본질을 외면하지 말라!!!(.. [2]  부킹의 원칙 2020/03/25 242
4731   다른 회원님이 이미 부킹하셨습니다 [5]  김만호 2020/03/25 195
4730    ▶ 예약제도 원상복귀를 촉구합니다... [7]  부킹의혹. 2020/03/24 441
4729   2020년 3월 예약 및 단체팀 운영.. [2]  김만호 2020/03/24 175
4728   5월분 부터 부킹제도 원상회복을 다.. [5]  똑바로 2020/03/23 193
4727   '완장문화'와 '위원회 천국'。  7200 2020/03/20 301
4726   재건축 반대①/ 여윳돈 모아서 그때 .. [2]  7200 2020/03/16 285

1 [2][3][4]..[395] [다음 4개]
 


Copyright 2020 / skin by 88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