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한양 회원의 소식/토론 광장 ▒▒▒▒
+ 로그인 +

아이디

비밀번호

  
- 88074 즐겨찾기 등록 -

이름
  바둑이(2020-02-11, 18:40 Hit : 783) 
제목
  ★ 「페럼CC」가 벤치마킹 대상이 된 이유는?(펌)


미래발전포럼 홈페이지에서 복사
http://www.seoulcc.net/?act=board.index&bbs_code=member&sc=bbs_title&bbs_mode=view&bbs_seq=141
<홈페이지 회원게시판의 글 복사>

아래에서 상세히 설명하고 있는 바와 같이,

재건축추진위원회는 서울cc의 클럽하우스 설계공모 5개월 전에 이미 페럼cc를 서울cc 클럽하우스 건축의 벤치마킹 대상으로 선정하고, 관련 브리핑까지 받았던 사실이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많은 회원들이 그 이유를 궁금해 하고 있는 바, 회원들의 궁금증 해소를 위해 이심 재건축추진위원장님의 설명을 요청드립니다.


상기에서 알 수 있는 바와 같이,

서울cc의 클럽하우스 설계공모(2019. 4. 22)가 있기 5개월 전에 이미

서울cc 클럽하우스의 설계자로 선정된 필건축이 설계한 페럼cc를 벤치마킹 대상으로 선정한 바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골프장 클럽하우스 건축의 벤치마킹 대상은,

골프장의 역사, 규모, 운영방식, 지리적 위치, 운영주체등에서 유사성이 있는 골프장을 벤치마킹 대상으로 선정하는 것이 상식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상기에서 살펴 본 바와 같이

페럼CC서울CC는 대부분의 부문에서 유사성이 거의 없으며, 다만 클럽하우스 설계자만 필건축으로 동일합니다.


이와 관련하여 많은 회원들이 의구심을 가지고 있고, 그 이유를 궁금해 하고 있는 바,

누가? ? 페럼CC를 벤치마킹 대상으로 선정했는지에 대해 이심 재건축추진위원장님의 설명을 부탁드립니다.


2020. 2. 11.

서울cc 강동현 회원 올림




서울노인정 (2020-02-11, 19:03)  
그러고 보니 이상하네~~~
權不三年 (2020-02-11, 19:23)  
페럼과 서울이 설계자가 같은 것은 우연인가? 필연인가?
그것이 궁금하다.
서울회원. (2020-02-12, 09:21)  
나도 항상 이상타 생각했는데.
이것은 이심 재건축추진위원장이 반드시 설명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회원들이 당연히 의문을 품을 수 있는 상황이고
회원의 알권리 차원에서도 반드시 설명이 필요하다.
과유불급 (2020-02-12, 17:29)  
강동현 (2020-02-12 11:15) (회원게시판에서 펌)

Ferrum은 라틴어로 <철(Fe)>을 의미하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페럼cc」의 클럽하우스는 모기업인 동국제강의 기업정신이 강하게 반영된 건축물로 알려져 있으며, 클럽하우스 건축에도 동국제강이 개발한 ‘럭스틸’을 적용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따라서 「재건축 추진위원회」에서, 국내 수많은 골프장 중에서 왜 우리 클럽와 유사성이 거의 없는 「페럼cc」를 벤치마킹 대상으로 선정했는지에 대해 많은 회원들이 궁금해 하고 있습니다.
특히, 2차례 진행된 건축설계 설명회에서도 「페럼cc」의 클럽하우스 설계가
우리 클럽하우스 설계에 어떤 모티브를 제공했는지에 대한 설명이 전혀 없었습니다.

이에 많은 회원들이 서울cc의 클럽하우스 건축설계 당선자가,
「페럼cc」의 클럽하우스 설계자와 같은 「필건축」이라는 사실에 대해,
우연의 일치인지 궁금해 하고 있기에,
이심 재건축 추진위원장인의 자세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서울신사 (2020-02-15, 20:27)  
회원들이 궁금해하먼
답을 하는 것이 당연한데
묵묵부답인 거 보면
꿀리는거 많나보네.
가시골 (2020-02-15, 22:12)  
설계비가 페럼의 3.5배
건축비가 페럼의 2.5배라는데
회원 여러분의 이해가 됩니까?
이것이 과연 정상이라고 봅니까?
집행부는 해명좀 해 보세요.
mr lee. (2020-02-16, 13:16)  
짜고치는 고스톱이랄까?
왜 짬짜미라는 말이 생각날까?
1번홀 (2020-02-16, 17:43)  
이심 이사장은 답변하기 바랍니다.
회원과 소통하겠다면서 이런 중요한 내용을 답변하지 못하면
더 의심받게 된다.
남탓. (2020-02-16, 20:04)  
이심 이사장의 답변을 촉구한다.
1번홀 (2020-02-17, 16:22)  
이상하다.
의문이 들수밖에 없다.
빨리 해명하라.


4737   귀하의 '골프 스타일'은 ?。 [1]  7200 2020/03/29 166
4736   예약제도환원환영  홍백파 2020/03/27 147
4735   5월부터 부킹30일전으로 환원했답니..  똑바로 2020/03/27 130
4734    이심이사장님께(서울게시판 복사) [2]  회원의 소리 2020/03/27 156
4733   현부킹제도의 문제젬 [2]  똑바로 2020/03/27 88
4732   부킹문제의 본질을 외면하지 말라!!!(.. [2]  부킹의 원칙 2020/03/25 243
4731   다른 회원님이 이미 부킹하셨습니다 [5]  김만호 2020/03/25 195
4730    ▶ 예약제도 원상복귀를 촉구합니다... [7]  부킹의혹. 2020/03/24 441
4729   2020년 3월 예약 및 단체팀 운영.. [2]  김만호 2020/03/24 175
4728   5월분 부터 부킹제도 원상회복을 다.. [5]  똑바로 2020/03/23 193
4727   '완장문화'와 '위원회 천국'。  7200 2020/03/20 301
4726   재건축 반대①/ 여윳돈 모아서 그때 .. [2]  7200 2020/03/16 285

1 [2][3][4]..[395] [다음 4개]
 


Copyright 2020 / skin by 88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