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한양 회원의 소식/토론 광장 ▒▒▒▒
+ 로그인 +

아이디

비밀번호

  
- 88074 즐겨찾기 등록 -

이름
  서울회원-(2020-02-07, 10:22 Hit : 653) 
제목
  ★ (선거공약 점검2) = 「회원부담없이」, 「차입없이」(펌)


미래발전포럼 홈페이지에서 복사
http://www.seoulcc.net/?act=board&bbs_code=member&sc=bbs_title&bbs_mode=view&bbs_seq=139

<서울cc 홈페이지 회원게시판 글 펌>


클럽하우스 건축과 관련하여,

현재 클럽 주변에는 갖가지 소문들이 떠돌고 있고, 오는 31일 정기총회의 주요 안건으로 상정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31일 정기총회 이전에, 이심 이사장님께서 선거공약으로 모든 회원들에게 약속하신 사항들에 대한 의견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와 관련하여, 현재 클럽 주변에 떠도는 소문들과 관련하여, 회원의 한사람으로 의견을 개진하고자 하오니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① 「회원부담없이

- 회원에게 직접 돈을 내라고 하지 않아도
특별회원모집은 회원의 부킹권을 침해하는, 회원에게는 부킹과 관련하여 엄청난 부담을 주게 됩니다.

- 지금도 부킹이 하늘의 별따기인데, ‘특별회원에게 선부킹 특혜를 주면, 부킹난은 지금보다 훨씬 심각해질 수 밖에 없습니다.

② 「차입없이

- 특별회원 모집하여 회원에게 돈 빌려도 엄연한 차입()입니다.

- ‘서울한양의 네트워크를 이용한다느니, 회원에게 빌리는 것은 빚이 아니라라고 변명한다면, 사실을 호도하는 궤변일 뿐입니다

③ 「세계적인 설계로 공모

- 2019. 4. 22. 실시된 국제설계 공모는 실패했고, 설계비 15.87억원은 너무 비싸다는 것이 중론입니다.

- 뒤늦게 설계비를 깎는다고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

국제설계 공모가 실패했다면 다시 새로운 설계공모를 진행하는 것이 올바른 절차라고 생각합니다.

2020. 2. 7

서울CC 회원 강동현 올림


 



miss korea (2020-02-07, 10:53)  
선거공약은 회원에게 한 가장 중요한 약속이다.
그 약속의 증거가 저렇게 확실하데도
아무 해명도, 사과도 없다면 이사장의 자질이 없다고 봐야하나?
공약해명 (2020-02-07, 11:01)  
회원부담없이 차입금없이 클럽하우스 신축하겠다고 한 공약은
“신”도 할 수 없는 공약이었다.
처음부터 회원을 기만한 것이다.
클럽하우스 설계계획, 건축계획 지금 거론되고 있는 것은 당연
히 원천 무효이다.
해명 없이 설계니 건축이니 하는 것은 회원을 더 우습게보고
하는 짓이다.
이심 이사장은 공약에 대해서 해명하라.
반성 (2020-02-07, 11:27)  
회원을 그렇게 만만히 보고 거짓 공약을 했습니까.
그리고 설계비 세배, 건축비 두배 주겠다고 계획한 모양이신데, 여기가 복마장인줄 아십니까.
이심 이사장은 착각하지 말라.
그렇게 호락호락한 곳이 아니다.
설계니 건축이니 계획은 철회하고 회원에게 공약을 진솔하게 설명하고 잘못을 빌어야 할 것이다.
서울노인정 (2020-02-07, 13:53)  
선거전에 마치 공짜로 크럽하우스 지을 것 같이 선전하다가
당선되고나서는 돈을 기부하겟다는 사람이 죽었다고 하지 않나
그런 약속을 한 적 없다고 하지 않나
그런데 선거 공보물 증거가 나오니까
이제 침묵으로 일관하는구나.
그러다가 3월1일 총회에서 얼렁뚱땅 넘어가려고 계획하고 있는가?
회원들이 바보가 아닌이상 더이상 속지 않을 것이다.
이심 이사장은 공약내용에 대해 빨리 해명해야 한다.
가시골신사 (2020-02-07, 13:59)  
<회원부담없이, 차입없이 건설 추진>
이심이 먼저 제안한 일!
반드시 해결하겠습니다.!
.
.
.
이제 와서는 수백억원 빚내서 건축하겠습니다?
부킹 특혜 엄청 주는 특별회원 모집하겠습니다?
.
.
.
이런 일이 우리 크럽에 일어나면 절대로 안됩니다.!!!!!!!
회원들의 힘으로 막아야 합니다.!!!!!
걱정인형 (2020-02-07, 14:01)  
걱정이로다~~~
3월 1일 못막으면 미래가 걱정이로다~~~
權不三年 (2020-02-07, 18:04)  
‘권불삼년 화무십일홍(權不三年 花無十日紅)’이라는 말을 기억하자.
지금 집행부에 빌붙어 부킹 얻어 편하게 공치는 사람들
집행부 바뀌면 어떻게 얼굴들고 다니실려나?
하늘의 뜻. (2020-02-17, 16:23)  
먹튀공약이 안될려면?
거짓마쟁이가 안될려면?
솔직해지자.


4737   귀하의 '골프 스타일'은 ?。 [1]  7200 2020/03/29 168
4736   예약제도환원환영  홍백파 2020/03/27 148
4735   5월부터 부킹30일전으로 환원했답니..  똑바로 2020/03/27 130
4734    이심이사장님께(서울게시판 복사) [2]  회원의 소리 2020/03/27 157
4733   현부킹제도의 문제젬 [2]  똑바로 2020/03/27 88
4732   부킹문제의 본질을 외면하지 말라!!!(.. [2]  부킹의 원칙 2020/03/25 243
4731   다른 회원님이 이미 부킹하셨습니다 [5]  김만호 2020/03/25 195
4730    ▶ 예약제도 원상복귀를 촉구합니다... [7]  부킹의혹. 2020/03/24 441
4729   2020년 3월 예약 및 단체팀 운영.. [2]  김만호 2020/03/24 175
4728   5월분 부터 부킹제도 원상회복을 다.. [5]  똑바로 2020/03/23 193
4727   '완장문화'와 '위원회 천국'。  7200 2020/03/20 301
4726   재건축 반대①/ 여윳돈 모아서 그때 .. [2]  7200 2020/03/16 285

1 [2][3][4]..[395] [다음 4개]
 


Copyright 2020 / skin by 88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