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한양 회원의 소식/토론 광장 ▒▒▒▒
+ 로그인 +

아이디

비밀번호

  
- 88074 즐겨찾기 등록 -

이름
  부킹개악전문가(2019-11-18, 19:41 Hit : 208) 
제목
  새부킹제도의 문제점, 현제도가 그보다 좋다(펌)


<회원게시판에서 정ㅇㅇ회원님 글 복사> 

새부킹제도가 매월1일에 다음달 전체일을 다 오픈하고,가족회원은 6일, 비회원은 11일에 오픈한다는 공지를 보고 우선 문제점부터 생각나서 적어본다.


1. 매월 1일에는 전 회원들이 다음달 전 라운딩스케줄을 부킹하기 위해

핸드폰과 PC앞에서 부킹에 전념해야하고,그리고 동반계획자들과 상호

연락으로 난리를 피워야 하는 상황은 끔직할 것이다.

현재 30일전에 각자 필요에 따라 선부킹하는 제도보다 훨씬 복잡헤지고

불편함을 겪을 것이다.

2.매월 1-6일간은 회원들만 부킹하여 라운딩 가능하고 가족회원을 그

후부터 또는 회원이 선부킹하여 가족회원에게 변경조치를 해야하는

번거러움도 더욱 심해 질 것이다.

즉 1-6일간은 회원이 부킹하여 가족회원에게 변경하는 주간이 된다.
3. 비회원은 11일부터 부킹가능함으로 비회원들을 매월 12-말일 기간에만

이론적으로 부킹하여 라운딩가능하다. 즉 1-6일간은 회원들부킹위주로,

7일째부터는 회원과 가족회원주도로, `12일째부터는 비화원도 가능한

시차적인 제도가 과연 합리적인지 고려하였는지 극히 의심스럽다.

한마다로 말해서 비합리성의 극치다. 즉 1-11일사에는 비회원은 얼씬도

말아야한다.

4. 이제도로는 회원들의 감시가 거의 불가능하여 집행부가 사전에 주물럭

거러나도 잘 노출되지 아니하는 제도로 집행부가 최고의 덕을 보고

특혜부킹을 하기가 제일 좋은 제도이다.


고로 새제도는 폐기처분되어야 하는 제도로 본다




어이상실 (2019-11-18, 20:59)  
동감입니다.
버디버디 (2019-11-19, 08:18)  
이제 예약하려면 최장 2개월전에 계획잡고 동반자들과 약속해야 하겠네.
과연 동반자들도 2개월 후 계획까지 세워서 라운딩 약속잡을 사람이 몇이나 될까?
특히 생업에 종사하는 사람들, 직장인 등은 2개월 후에 무슨 일이 발생할 지 모르는데,
한번 예약하고 나면 2개월간 예약 못하니, 한번 계획 어긋나면 2개월간 볼 못치는 것이다.
1달치를 하루에 공개하는 것은 현실을 모르는 탁상공론이라 할 수 있다.
물론 힘있고 빽 있는 회원들이야 아무 상관 없겠지만, 그렇지 못한 대다수 일반 회원들은 지금보다 예약하기 힘들고 볼치기 어려운 거는 사실 아닌가?
한달치 예약 동시 공개는 지금 우리 크럽의 현실을 보면 부작용이 너무 크다.
차리리 1주일치씩 공개하든지, 아니면 지금의 예약제도가 훨씬 회원들을 위하는 제도라고 생각한다.
하는일마다 회원들을 분열시키고, 일반 회원들 볼치기 어렵게 하고, 현실과 동떨어진 예약제도 어설프게 실험하는 예약제도개선위원회는 폐지하는 것이 회원들을 도와주는 것이란 생각이다.
그리고 얼마전 어설프게 예약제도 변경하려다 못한 책임은 누가 지는것인가?
집행부에서 예약제도개선위원회와 운영위원회에서 검토했던 것이라 했으니, 최경식 예약제도개선위원장은 아직 아무런 책임지지 않고 있는 것인가?
최경식 위원장의 해명이 반드시 필요하다.
새로운 예약제도 변경안 만들면서 회원들 의견을 얼마나 수렴했는지 해명 좀 해보시오!!!
民心 (2019-11-19, 08:55)  
예약제도 변경의 요점은
1. 부정부킹 방지
2. 모든 회원에게 공평한 부킹기회 제공
이것을 모르는가? 알면서 모르는체 하는가?
부정부킹의혹, 각종 특혜부킹 등의 의구심이 회원들 사이에 만연해 있는데, 이에 대한 해명과 해결책 제시는 없이 무작정 밀어부치기만 하면 회원들 저항은 당연하지 않은가?
민심을 얻지 못하면 백약이 무효임을 왜 모를까?
김만호 (2019-11-19, 10:23)  
1번에 대하여: 매일매일 부킹전쟁보다는 한달에 한번 수고하면 되며 우리처럼 매일 부킹창을 오픈 하는 곳은 별로 없고 대개 일주일 또는 한달단위로 오픈하는 곳이 많이 있습니다

2,3번에 대하여 : 무슨 얘기인지 이해되지 않음. 매월 1일이면 이론적으로 2개월치 예약창이
오픈되어 있는 것인데. . . . .또한 언제는 비회원 출입을 싫어 하시더니
비회원들이 얼씬거리는 것을 바라시는 건가요?

4번에 대하여: 맞습니다 맞고요, 그리고 현재에도 집행부의 주물럭거림이 노출되나요?
그래서 감시가 잘 되나요?
결국 운영하는 집행부의 공정성이 중요합니다


4670   왜 사단법인가?(서울컨트리클럽) [3]  7200 2019/12/09 184
4669   새로운 예약제도의 시행 중지를 건의.. [5]  예약바보 2019/12/03 342
4668     인수봉님께 드리는 일반 회원의 의견 [2]  불통 2019/12/04 173
4667     제발 부킹제도는 어설프게 손대지 말.. [1]  굿멤버 2019/12/03 138
4666   부킹 문제에 관하여 [29]  인수봉 2019/12/03 289
4665     집행부의 현실인식에 실망입니다!!! [6]  탁상공론 2019/12/03 184
4664   부킹파동/ 큰 타격. . . . . [4]  7200 2019/12/02 301
4663   예약제도 변경을 결국 밀어부치려나 .. [3]  고집불통 2019/11/30 301
4662   「예약제도 변경」 시행을 보류해 주.. [11]  부킹난 핵심 2019/11/29 343
4661     단체팀 선정작업에 관한 제안(펌) [2]  단체부킹? 2019/11/29 177
4660   진실을 왜곡하는 글들이 난무하는 세.. [2]  가시골토백이 2019/11/29 142
4659     회원화합을 위한 조치가 필요합니다. [2]  회원화합 2019/11/29 134

1 [2][3][4]..[390] [다음 4개]
 


Copyright 2019 / skin by 88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