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한양 회원의 소식/토론 광장 ▒▒▒▒
+ 로그인 +

아이디

비밀번호

  
- 88074 즐겨찾기 등록 -

이름
  건축설명회(2019-11-04, 13:36 Hit : 743) 
제목
  【클럽하우스 건축설계 변경 설명회】 참석 소감


미래발전 포럼 홈페이지에서 복사해 왔습니다.

http://www.seoulcc.net/?act=board&bbs_code=member&bbs_mode=view&bbs_seq=118

2019.11.3. 14:30에 열렸던 클럽하우스 설계 변경안 설명회에 참석한 소감을 정리해 봅니다. 참석하지 못한 회원님들께 참고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1. 건축자금 조달 관련, 선거공약 위반 문제

  이심 이사장은 회원부담 없이, 금융권 차입없이 서울한양 인프라를 이용한다는 기존 주장 고수함.

  ▶▶ 선거공약은 분명히 회원부담 없이, 차입없이로 선거공보물에 증거로 남아있어, 회원들에게 차입하는 자금조달 안은 선거공약 위배로 봄이 타당함.

  ▶▶ 또한 선거전 이심 이사장은 회원부담 없이, 차입없이건축자금 조달안을 가지고 있고, 당선되면 바로 공개하겠다고 수차례 약속한 바 있어, 지금까지 그 방안을 공개하지 않고 있는 것도 약속 위반임.

선거후 주변 회원들에게 건축자금 50억원을 기부하기로 한 회원이 사망했다거나, 수 십억원을 기부하기로 한 회원들이 세금 등의 문제로 기부하기 어렵다고 한다는 등 믿기 어려운 해명을 한 사실 등을 감안할 때 그 진정성을 의심할 수 밖에 없음.


2. 절차 위반 문제

일반적으로 건축자금 조달계획 확정 ⇒ ② 건축규모 및 설계안 공모 ⇒ ③ 건설사 공모의 순서로 진행하는 것이 원칙이고,

또한 정관의 규정에 따라 총회에서 사전에 각 항목에 대한 회원들의 동의가 선행되어야 하는 것이 상식.

 ▶▶ 건축자금 조달 방안, 건축규모, 설계비, 건축비 등에 대한 회원들의 사전 동의 없이 추진하는 것은 절차위반으로 봄이 타당하다고 생각됨.


3. 설계비 및 건축비 과다 문제

  클럽하우스 재건축 추진위원회(위원장 이심)201811. 국내 골프장 중 유일하게 페럼cc를 벤치마킹대상으로 선정하고, 시찰 및 설계관련 브리핑을 받은 바 있고, 해당 페럼cc의 설계자는 바로 우리클럽 설계자로 확정된 ()필 건축사무소 이었음.

 ()필 건축사무소 이상현 대표의 답변에 따르면,

페럼cc에서 받은 ()필 건축사무소의 설계비는 50만불(523백만원),

건축비는 약 160억원으로 확인.

페럼cc의 클럽하우스 건축규모는 약 3,400(지상,지하 포함).
2014년 평균 환율 1045.7원 기준.
안도다다오의 이미지 스케치 비용 50만불 추정.

  ▶▶ 우리 클럽하우스의 건축 규모(2,909,지상1~2, 지하 1~2) 감안시,
설계비 15.87억원, 건축비 350억원은 비상식적으로 비싼 것으로 생각됨.


4.
이심 이사장의 소통부재 문제

 당일 이심 이사장은 절차위반 문제를 지적하는 회원에게 화를 내며 큰소리로 회원에게 돈 내라고 안한다.”, “돈 낸다고 해도 안받는다.”고 소리치는 등 자제력을 상실한 듯한 답변을 하는 것을 보면서, 설명회의 취지, 회원과의 소통 의지 등에 대해 매우 실망스럽게 느낌.

 ▶▶ 비판하는 회원에게 돈 내라고 안하고, 주변 회원들에게 돈 거둬서 클럽하우스 짓는다면, 그것은 차입금이 아니고 기부금이라는 것인가요? 만일 주변 재력가 회원들에게서 건축자금을 조건없이 기부받아 건축한다면 저는 쌍수 들어 환영할 것이며, 이심 이사장님은 선거공약을 완벽하게 지키는 것은 물론이고 우리 클럽 역사에 영원히 기록되는 공적으로 남을 것입니다.


5.
향후 진행 관련 새로운 설명 없어 유감.

  이심 이사장도 자금조달 방안, 설계비, 건축비 등이 모두 총회에서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인정함.

  ▶▶ 다만 총회에서 부결되었을 경우 문제 및 책임소재, 책임지는 방법 등에 대한 명확한 답변이 없어 유감.

▶▶ 빠른 시일내에 자금조달 방안, 설계비, 건축비 등에 대한 세부 계획을 회원들에게 알리고, 회원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합리적 계획을 다시 수립하여 내년 정기총회에서 대다수 회원들이 동의하는 모습을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울화통터진다 (2019-11-04, 15:06)  
좋은 내용 잘읽었습니다.
집행부는 회원들의 의견을 잘 수용해서 좋은 계획을 새로 만들기 바랍니다.
이러다가 회원들 울화통 터질 것 같습니다.
가시골경로당 (2019-11-04, 15:14)  
클럽하우스 건축 설계비 산정 근거 참고자료(1)
target=_blank>http://www.seoulcc.net/?act=board&bbs_code=clubhouse&bbs_mode=view&bbs_seq=77



클럽하우스 건축 설계비 산정 근거 참고자료(2)
http://www.seoulcc.net/?act=board&bbs_code=clubhouse&bbs_mode=view&bbs_seq=78
seoul-member (2019-11-04, 15:43)  
머가 어떠케 바꿧는지 잘 모르겠더라.
처음에는 한양도성을 연상케 한다더니
이번에는 알바트로스를 연상케 했다고 했던가?
그렇게 바꾼 대가가 건축비 50억원 늘어난 것이라니 정말 제정신인가 싶다.
설계변경 한번에 건축비가 300억에서 350억으로 늘어나면
설계 한번더 바꾸면 400억원 넘는 것은 기정사실이란 소린가?
걱정이로다. 걱정이로다.
자기돈 아니라고 막 팍팍 쓰다가
그 빚더미 처리는 다음 집행부 몫인데
어찌할꼬
빚더미 샇는 사람 따로 있고
빚잔치 할 사람 따로 있는 건가?
한양왕궁 (2019-11-04, 16:09)  
클럽하우스 설계안을 보노라면 클럽하우스가 아니고 돈 잔치하는 왕궁 과 같다.
어느 회원이 질문 하였듯이 둘레 450미터에 돌을 부착 하지를 않나 각종 불필요한 필로티 설치
에스카레이트설치는 어느 골프장에서나 본 적도 없다. VIP룸은 누구를 위한 식당인가?
서울회원 모두가 VIP가 아닌가?
김 영란 법도 모르나..
5번 롱 홀을 중간에 연습장쪽으로 오르막으로 돌려 관중이 관람 할 수 있도록 한다는데 어느 관중이 보나
발상 자체가 문제다.
설계비를 300억기준에 맞추니 졸속의 연속이다.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돈잔치 (2019-11-04, 21:20)  
저렇게 짓고나서
늘어나는 운영비,관리비는
어떻케 할거냐?
지을때도 돈잔치,
짓고나서도 돈잔치,
그 돈은 다 어디서 나냐?
결국 모두 회원들 주머니에서
나올수밖에 없다.
누가 책임질꺼냐?
공약=기부 (2019-11-04, 21:25)  
자금조달 방안이 제일 중요함.
선거공약은
회원부담 없이, 차입없이 = 조건없는 기부

빨리 자금조달 세부방안을 밝혀야 한다.
똑바로 (2019-11-06, 10:38)  
현 클럽하우스을 리모데링과 양끝의 한 부분을 연결 증축하기를 제안한다.
1, 현 좋은 위치를 놔두고 다른 곳에 짓는다는 것도 모순
2. 골프대중화시대에 호화로운 클럽하우스보다 경제적이고 실용적인 클럽하우스가
앞으로의 추세다.
3. 리모델링과 연결증축을 하면은 100억 이하로도 가능하다고 한다.
4. 비용은 서울 회원 일인당 1000만원으로 충족하면은 불평이 없어 진다.

발상의 변화로 새로 시작하자
김만호 (2019-11-07, 12:00)  
회원과의 소통을 선거공약으로 내걸으셨던 분이 이심이사장입니다.
그런데 경영진에 쓴소리를 하셨고 공청회장에서 사업추진의 절차상의 하자를 언급하시는 회원에 대해비난하고“ㅅ회원에게 돈 내라고 안한다.”, “돈 낸다고 해도 안받는다.” 하면서 언성을 높혀 설명회장을 언쟁의 난장판 분위기로 만드는 전혀 예상할 수 없었던 장면이 연출되었다
지난 여름 강00회원에 대한 클럽1층 프론트에서의 고성사건에 이어 오만과 독선을 온 몸으로 실천하고 계심을 또한번 입증하신 꼴이 되었다.
회원들에게 자제력 상실에 대하여 먼저 사과하심이 필요해 보입니다


4737   귀하의 '골프 스타일'은 ?。 [1]  7200 2020/03/29 169
4736   예약제도환원환영  홍백파 2020/03/27 148
4735   5월부터 부킹30일전으로 환원했답니..  똑바로 2020/03/27 130
4734    이심이사장님께(서울게시판 복사) [2]  회원의 소리 2020/03/27 157
4733   현부킹제도의 문제젬 [2]  똑바로 2020/03/27 88
4732   부킹문제의 본질을 외면하지 말라!!!(.. [2]  부킹의 원칙 2020/03/25 243
4731   다른 회원님이 이미 부킹하셨습니다 [5]  김만호 2020/03/25 195
4730    ▶ 예약제도 원상복귀를 촉구합니다... [7]  부킹의혹. 2020/03/24 441
4729   2020년 3월 예약 및 단체팀 운영.. [2]  김만호 2020/03/24 175
4728   5월분 부터 부킹제도 원상회복을 다.. [5]  똑바로 2020/03/23 193
4727   '완장문화'와 '위원회 천국'。  7200 2020/03/20 301
4726   재건축 반대①/ 여윳돈 모아서 그때 .. [2]  7200 2020/03/16 285

1 [2][3][4]..[395] [다음 4개]
 


Copyright 2020 / skin by 88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