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한양 회원의 소식/토론 광장 ▒▒▒▒
+ 로그인 +

아이디

비밀번호

  
- 88074 즐겨찾기 등록 -

이름
  회원화합(2019-11-29, 16:41 Hit : 134) 
제목
  회원화합을 위한 조치가 필요합니다.


<회원화합을 위한 조치가 필요합니다.>

말씀하시는 내용은 대부분 그동안 크럽과 회원간에 진행된 송사와 관련된 것으로 이해됩니다. 
그동안 크럽과 회원간에 벌어진 수 많은 송사의 원인이 무엇입니까? 

송사의 내용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지금 여기서 논쟁이 되고 있는 것은 대부분 회원징계와 그 재판결과에 관한 것입니다.
회원징계와 관련한 송사의 원인은 모두 회원에 대한 크럽의 불법징계에 원인이 있었습니다. 회원징계에 대해, 회원은 권익수호 차원에서의 법원에 무효 확인을 청구했고, 법원은 모두 회원을 손을 들어주었습니다. 

회원은 크럽의 불법징계를 막기 위한 소송을 위해 수많은 시간과 비용을 지출했고, 정신적 고통을 받았으며, 그 결과 회원징계의 불법성을 법원으로부터 확인받았습니다. 이것은 분명히 송사의 원인을 제공한 크럽의 잘못이라고 생각합니다.
회원징계에 대한 법원의 판결은 명확했습니다. 법원은 회원징계와 관련한 소송에서 일관되게 회원징계가 불법이고, 징계무효를 판결했습니다. 가처분 소송 및 본안 소송에서 모두 회원에게 승소 판결하고 변호사 비용, 손해배상금, 위로금까지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그랬으면 당연히 크럽에서는 더 이상 회원징계를 하지 말고, 회원에게 사과하고 윤리위원회와 이사회의 징계 결의자체를 무효화 하는 조치를 즉시 시행하여, 회원의 명예를 회복시키는 것이 순리입니다. 그랬으면 크럽과 회원이 더 이상 싸울 필요도 없고, 금전적, 정신적 손실도 최소화 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크럽과 회원이 화합하여 발전적 방향으로 힘을 모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현재 우리 크럽의 실상은 어떻습니까?

법원의 판결에 따른 회원의 명예회복을 위한 후속조치는 커녕, 또 다른 회원에 대한 마녀사냥식 회원징계를 추진하여 또 다른 송사를 유발하고 클럽과 개인의 금전적, 재산적 손실을 초래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도 회원의 탓으로 돌리실 것인가요?
모두 그 근본적 원인은 크럽에서 제공했다고 생각합니다. 

이심 이사장님의 선거공약대로 취임초기에
회원과의 송사를 모두 취하하고, 더 이상 회원징계 하지 않고,
회원화합에 나섰으면 모두 원만히 해결될 수 있는 일이었습니다
많은 회원들이 선거공약의 실행을 기대하고 기다렸는데,
그것이 이루어지지 않고 오히려 새로운 회원징계를 추진했기 때문에
또 다른 송사들이 잇달아 발생했고,
또 앞으로도 수많은 송사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그 송사의 내용도 점점 더 구체적으로 집행부의 핵심을 향하게 된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집행부는 회원을 탓하기 이전에 선거공약처럼 크럽에서 먼저 회원화합을 위한 조치를 실행해야 하는 것이 순리라고 생각합니다. 

회원징계가 원인인 된 송사를 기준으로 보면,(그 이외의 원인인 송사 제외)
회원징계에 대한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여 지금까지 취해진 모든 회원징계에 대해 일괄적으로 무효화 조치를 취하고, 해당 회원들에게 사과 및 법원에서 판결한 배상조치를 실행하는 것이 법적, 도의적, 경영의 정통성 측면에서 합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약속1927 (2019-11-29, 16:50)  
초심으로 돌아가면 모든 것이 해결된다.
이심 이사장은 선거이전에 선거에 임하던 마음을 돌아보시기 바랍니다.
民心 (2019-11-29, 17:08)  
공감합니다.
이것이 대다수 회원들의 생각입니다.
민심을 따르는 것이 순리입니다.


4670   왜 사단법인가?(서울컨트리클럽) [3]  7200 2019/12/09 184
4669   새로운 예약제도의 시행 중지를 건의.. [5]  예약바보 2019/12/03 342
4668     인수봉님께 드리는 일반 회원의 의견 [2]  불통 2019/12/04 173
4667     제발 부킹제도는 어설프게 손대지 말.. [1]  굿멤버 2019/12/03 138
4666   부킹 문제에 관하여 [29]  인수봉 2019/12/03 290
4665     집행부의 현실인식에 실망입니다!!! [6]  탁상공론 2019/12/03 184
4664   부킹파동/ 큰 타격. . . . . [4]  7200 2019/12/02 301
4663   예약제도 변경을 결국 밀어부치려나 .. [3]  고집불통 2019/11/30 301
4662   「예약제도 변경」 시행을 보류해 주.. [11]  부킹난 핵심 2019/11/29 343
4661     단체팀 선정작업에 관한 제안(펌) [2]  단체부킹? 2019/11/29 177
4660   진실을 왜곡하는 글들이 난무하는 세.. [2]  가시골토백이 2019/11/29 142
    회원화합을 위한 조치가 필요합니다. [2]  회원화합 2019/11/29 134

1 [2][3][4]..[390] [다음 4개]
 


Copyright 2019 / skin by 88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