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한양 회원의 소식/토론 광장 ▒▒▒▒
+ 로그인 +

아이디

비밀번호

  
- 88074 즐겨찾기 등록 -

이름
  가시골신사(2019-11-28, 09:48 Hit : 352) 
제목
   부당한 징계등 직권남용에 대해서 그 책임을 묻자



 회원권익보호를 위해 윤리위원회의 부당한 징계등 직권남용에 대해서 그 책임을 묻자


일부 회원들이 경영진 또는 경영행위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을 제시함으로써 경영진에 대한 평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하더라도 대한민국 헌법 제21조에서 정한 언론자유에 비추어 사회상규상 어긋나지 않는 행위이기 때문에 이를 빌미로 징계 운운하는 것은 대한민국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또한 지금까지 다수의 징계와 관련한 소송에서 클럽측이 패소하듯이 징계사유가 객관적이지 못하고 주관적이며 그 정당성에 대한 판단 여부가 불분명한 사안에 대해 계속 윤리위원회가 징계권을 행사한다면 이는 직권남용에 해당하는 행위일 것입니다.

정관 제8조 1항 4호에 "현저히 부당한 송사와 기타의 방법으로 법인과 출자회사의 신뢰를 훼손하게 하거나 재산상의 손해를 끼친 경우" 회원을 징계할 수 있도록 규정되어 있는 바,
 차제에 윤리위원회에서 결정한 징계가 추후 관련 송사를 통하여 그 징계결정이 무효화될 경우 거꾸로 윤리위원회에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장치를 도입하여 회원의 권익을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http://www.seoulcc.net/?act=board&bbs_code=member_rights&bbs_mode=view&bbs_seq=94





굿멤버 (2019-11-28, 09:55)  
맞는 말씀입니다.
어떠한 책임추궁도 없으니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른다는 것이지요.
회원들을 무서워하지 않습니다.
회원의 무서움을 보여줘야 합니다.


4996   회원을 괴롭히기위해 몰두하는 집행부.. [3]  똑바로 2020/09/19 34
4995     회원 괴롭히기에만 열심이십니다 [4]  미치지않고서야~ 2020/09/19 96
4994   한국 골프 100년史(1) [1]  7200 2020/09/15 261
4993   분란 예방책(1)/ 식견의 선도(先導.. [1]  7200 2020/09/14 304
4992   현부킹제도 이래서는 더 이상 안되겠.. [4]  집행부 총사퇴! 2020/09/11 382
4991     삼세번 실패했다면 [3]  집행부 총사퇴! 2020/09/11 230
4990       3진아웃!!! => "권력에는 책임이 .. [1]  집행부 총사퇴! 2020/09/11 189
4989   클럽을 망치려는 파렴치한 妄想 [2]  인수봉 2020/09/09 304
4988   클럽을 망치려는 인수봉의 파렴.. [11]  김영제 2020/09/08 507
4987   ▶(설문) 「클럽하우스 건축」 안하.. [2]  공약지킴이. 2020/09/07 488
4986     클럽하우스 설계공모 참여업체 현황 .. [1]  설계공모 의혹 2020/09/07 272
4985     「페럼CC」가 벤치마킹 대상이 된 이.. [1]  설계공모 의혹 2020/09/07 245

1 [2][3][4]..[417] [다음 4개]
 


Copyright 2020 / skin by 88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