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한양 회원의 소식/토론 광장 ▒▒▒▒
+ 로그인 +

아이디

비밀번호

  
- 88074 즐겨찾기 등록 -

이름
  이영호(2019-07-11, 20:34 Hit : 769) 
제목
  이심 이사장님 당장 이승호 사장 해임 시키고 재건축 논의 하세요.


이심 이사장님 당장 이승호 사장 해임 시키고 재건축 논의 하세요.

이심 이사장은 다음 질문에 대하여 답하여 주시고 답을 못하거나 선거공약
이행
못하면 자진사태 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1.얼마전 (1)김정묵 부이사장 당선자. (2) 김승재 전후보자. (3)성효동 전후보자이상 3인이 이심 이사장과 골프 치면서 이승호 사장 해임시키라 하였더니 1년만
근무시키고 해임한다 구두약속 하여놓고 김승재 후보자와
성효동 후보자가
구두약속은 못미더워 문서로 이심 이사장께 이승호사장
해임에 대한 구두약속한
서류에 대해 서명하라 했더니 그런약속한거 없다고
오리발 내밀며 서명거절
한것이 사실입니까
?

2.이심 이사장님 당선 며칠후 이영호에게 전화해 만나자고해 힐튼호텔 커피숍 에서 만났지요. 무어라 말씀 하셨나요 클럽화합 차원에서 이사장께서 재직중에는고소고발 한건도 안 할것이다 또한 고소건 에 대하여는 전부 취하한다 하셨지요그래서 제가 물었지요 나에대한 출장정지(2+6+6=14개월)에 대하여 당사자 들에게
사과 하라고 하니까 홍순직 이승호 와 함께 자리해서 화해하는 자리를
이사장 께서 만든다 했지요 그래서 클럽이 화합하고 발전 한다면
제가 그뜻에 동의한다 했지요 그런대 들리는 소문에는 이영호가 화합을 반대 했다는 소문입니다.
당신들 자존심 때문에 이영호 더 이상 나쁜 놈
만들지 마시고 당신들
말이면 다 거짓말 같고 그런말 하지 마세요
.
이사장 께서 화홥하겠다 화합자리 만든다 해놓고 이영호가 화합 안한다고요?  당신들 사과 한마디면 봄눈녹듯 할텐대 왜 화합 못한거 이영호에게 책임 전가 합니까?
당신들 정말 양심도 없고 나쁜 사람들입니다.

본인 재임 중에는 고소를 한건도 안한다 말했는대 김영제 회장님 무고와 명예훼손 업무방해 로 고소하여 검찰에서 혐의없음(증거불충분) 결정된 것을 서울이사. 한양이사 와 강영권. 박모 등 32인이 고소 했던것을 패했으면 그만이지 왜 고등검찰 에 항고 하셨나요? 이사장께서는 화합해서 잘나가자는 말 잉크도 마르기전에
고등검찰에 항고가 말이됩니까?

3.이심 이사장께서는 클럽하우스 재건축을 할시 회원부담 없이 차입 없이 건설추진 한다 공약하고 특별회원 31명 모집하여 1인당 10억씩 차입하여 310억 마련
하려 꼼수 부리려다 발각되어 임시 뒤로 미루었다가 적당한시 기에 다시 임시총회 통과 시키려 한다는 소문입니다
. 입장표명 하여 주십시오?

이심 이사장 께서는 상기 질문에 답 하시고 이승호 사장에 대한 입장표명을 명확히 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사장 이란 중차대한 자리에서 회원들의 선거에 의해서 선출된 부이사장의 의견을 무시하고 이승호를 한양사장에 임명한 것은 회원을 무시하고 회원을 졸로 보는 처사로서 우리 서울회원 들은 도저히 용서할 수 없고 울분을 참을수가 없습다
이심 이사장님 이승호가 이심 이사장을 지휘하는 것입니까 이심 이사장이 이승호 를 지휘하는겁니까
? 회원들은 헷갈립니다.
이승호를 지휘하여 해임시켜 주십시오.클럽하우스 재건축은 백지화하든가 이승호부터 해임하고 재논의 했으면 합니다 .

이승호는 200531일부터 14년을 한양사장 에 근무하면서 퍼브릭골프장
건설
수의계약 .유휴부지이행각서. 현금뭉치 4억원 등 수많은 의혹의 중심에 있던
자입니다. 그래서 신뢰 할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서울회원 정영수님 주권과 권리는 평등해야지 회원위에 vip 회원 만들어서
특별대우 해주면 일반회원들 화나고 분개하죠. 클럽하우스는 클럽부채 다상환하고 형편되면 건축하면 됩니다. 지금당장 클럽하우스 재건축 급하지 않습니다

*서울회원 신동춘님 의견 참 좋은의견 이십니다 하지만 지금의 집행부는
말이면 다 거짓 말 같고 하는 일마다 꼼수 부리는거 같아 이승호 퇴출 시킨
다음에
훌륭하신 전문가 회원님들을 참여시켜 클럽을 위하여 논의 하여보는 것이
어떻게 습니까
?

* 많은 의견,조언 부탁드립니다.


2019711일 이영호 hp 010-5258-7588






4608   징계집행부, 오명(汚名)을 벗어.. [10]  김영제 2019/10/14 216
4607   예약에 대한 회원의마음 [4]  예약권리 찿자 2019/10/14 172
4606     이것이 착한골프포럼의 진면목인가요 [3]  김만호 2019/10/14 61
4605     【착한포럼】의 부킹현황 공개하라!!! [7]  부킹의혹 해명하라 2019/10/14 190
4604   회원징계 [8]  홍백파 2019/10/11 315
4603   징계요구 내용의 타당성에 대한 소고 [15]  김만호 2019/10/09 431
4602   결국 징계를 위한 윤리위원회 출석 통.. [32]  김만호 2019/10/07 572
4601     강동현 회원에 대한 징계청구는 명분 .. [25]  징계사유??? 2019/10/07 412
4600   태풍의 전야 [21]  미래발전포럼회원 2019/10/07 474
4599     클럽하우스 설계공모 참여업체 현황 .. [6]  건축가 2019/10/07 294
4598   회원세상 과 징계문화 [17]  7200 2019/10/05 490
4597      <토마스 쿡>의 파산에서 얻는 교훈 [8]  토마스 쿡 2019/10/06 275

1 [2][3][4]..[384] [다음 4개]
 


Copyright 2019 / skin by 88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