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한양 회원의 소식/토론 광장 ▒▒▒▒
+ 로그인 +

+아이디

+비밀번호

  

[88074를 홈페이지로 설정하기]


이름
  김만호(2019-01-08 17:45:16, Hit : 843 ) 
제목
  클럽하우스 재건축추진위원장과 차기 이사장 선거


공직선거법 제
7조에 의거 선거는 공정하게 경쟁하여야 하고 제9조에서는 공무원의 중립의무를 규정하고 있고 제53조에서 후보자가 되려는 사람은 선거일로부터 소정기일내에 그 직을 그만두도록 정하고 있다.

이는 입후보자들에게는 공정한 경쟁을 요구하고 선거관리주체인 공무원에게는 어느 후보에도 편중되지 않아야 함을 요구하는 것이며 입후보자는 혹시 선거과정이나 결과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직책에서 물러나도록 함으로써 선거의 공정성과 선거결과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함일 것입니다.

우리클럽 이사장선거도 공직선거는 아니라 하더라도 어느 선거에서나 마찬가지로 위와 같은 선거와 관련한 기본정신과 취지, 원칙 등은 준수하여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현재 클럽하우스 재건축추진위원장으로 활동하는 이* 회원은 현운영진에서 차기 후계구도를 위하여 차기이사장 예비후보자로 거론되는 분으로 소문이 나있는 바, 차기이사장의 핵심추진사업이 클럽하우스 재건축될 것이 분명한 상황에서 재건축추진위원장직을 계속하는 수행하면서 이사장후보로 나선다면 이는 공직선거법 53조가 추구하는 취지에 위배되는 것이며,

과거 국가선거의 경우 장기추진사업의 연속성과 원활한 성공을 위하여 당선의 필요성을 역설하는데 이용되어 온 많은 선례에 비추어 볼 때 이는 선거의 공정한 경쟁과 선거결과의 정당성을 크게 훼손하는 일이 될 것입니다.

한 현재 집행부는 선거관리위원 선정하는 등 선거관리 조직이 구성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예비후보자로 거명되는 회원들에 대하여 혹시나 해서 감시의 눈초리를 번뜩이고 있다는데 이는 중립을 지켜야 하는 조직이 권한을 초월하여 명백히 선거에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공직선거법 제9조의 취지에 위배되는 행위라 할 것입니다.

나아가 한가지 제안을 하고자 합니다. 조만간 이사장선거를 관리할 선거관리위원이 선정될 것인 바, 지난번 선거때처럼 집행부에서 일방적으로 관리위원을 선정할 경우 선거관리위원의 중립성에 각 후보자들이 승복하지 않는 경우가 생길 것이므로 이번에는 선거관리위원 선정시 각 후보자 진영으로부터 선거관리위원을 추천받아 선정한다면 선거결과의 승복과 공정한 선거관리에 크게 도움이 될 것임을 제안하는 바입니다.

 





Rollingstone (2019-01-08 18:27:41)  
집행부의 불공정한 권력행사라고 봅니다.
이런식으로는 원한을 키우는것이며
화합ㆍ통합을 파괴하는 것이지요.
집행부의 입맛에 맞춘 권력의 오ㆍ남용이야말로
우리 클럽의 근간을 뒤흔들고 있음을 왜 모르시는지요.
그러하시면서 공정과 화합을 외칠수 있나요?
집행부는 우리 클럽의 과객에 불과하고
집행부의 권력은 유한한데 반해
우리 클럽은 영원함을 직시하시어
이번 선거만이라도 공정하시길 바랍니다.
김만호 (2019-01-10 04:31:42)  
“운영진 임기말에 재건축 거론 --> 추진위원장 추대(운영진에서의 선정과정 모호) --> 공청회진행 등 사업추진착수 --> 위원장으로 추대된 인사가 차기이사장에 입후보 예정”
이라는 일련의 진행과정이 장기간클럽지배를 위하여 사전에 계획된 각본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는 인상을 받는 것은 저만의 생각일까요?
혹시 차차기 이사장까지 내정돼 있는 건 아닌지?
김만호 (2019-01-10 04:59:09)  
착한골프포럼이 주장하는 1억원 기부행위에는 기부라는 용어는 적합치 않다고 봅니다.
1억원 대여라고 해야 맞습니다.
왜냐하면 기부라는 것는 일방적인 Give만 있을 뿐 Take는 없는 것입니다만 클럽에 1억원기부에는 부킹권특혜라는 Take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김만호 (2019-01-10 05:15:23)  
또한 부킹권 특혜라는 수혜를 받지 않으시고 1억원을 기부하신 회원님들에게는 이 란을 빌어 경의를 표합니다
서울인 (2019-01-10 11:55:55)  
경영에 매진해도 부족 할 판에 엉뚱한 발상으로
자기입맛에 맞는 장기집권에만
골몰하여 무리수를 둔다면 클럽의 앞날은 암울하다.
간선제로의 발상때부터 내재되어 있던
우려의 결과가 서서히 나타나는 것 같다
주인이 누구인가?
주인의 의무는 무엇인가?
판단이 필요한 시기로 보입니다.
가시골토박이 (2019-01-10 12:16:11)  
이머시기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정황은 확실하고.그런데요. 물이 오래됨은 썩는데요ㅇ.
sniper (2019-01-10 13:50:47)  
김만호 회원님!!
제대로 정확하게 저격을 하셨습니다.
sniper 는 할일이 없어졌네요 ~ ^^.
가시골토백이 (2019-01-14 12:56:31)  
위의 "가시골토박이"는 "가시골토백이" 와 다릅니다.
유사필명을 사용하면 혼선이 오게 됩니다.
再考해 주시기 바랍니다.
7200 (2019-01-15 09:27:09)  
'가시골토백이'님의 말이 맞다.


4443   이심후보는 후보직을 사퇴하라. [14]  김영제 2019/02/20 263
4442     율사는 뭐했나? [2]  강절 2019/02/20 89
4441     징계효력정지 가처분 판결문  김영제 2019/02/20 110
4440   따끈따끈한 여론조사 [5]  김두광 2019/02/20 178
4439   속보 / 회원탄압 사건(사필귀정) 결과 [1]  원당골도사 2019/02/20 152
4438   맥스 배이저만의 협상의 정석 [12]  원당골도사 2019/02/20 313
4437   배신의 책임을 묻는다 [17]  사나이 맹세 2019/02/20 258
4436   조자룡 헌칼 쓰듯 송사는 그만. [1]  .한마디 2019/02/20 121
4435   ※긴급※ 제보 바랍니다 [6]  원당골도사 2019/02/19 295
4434   비전문 경영인 누가 책임 질 것인가? [3]  원당골도사 2019/02/19 394
4433   '뇌물공여'벌금 500만원...직은 유지 [6]  강철 2019/02/19 214
4432   광화문 사거리에 알몸으로선 후보자의 모습 [5]  현미경 2019/02/19 272
4431   서울C.C 회원님께 [4]  .한마디 2019/02/19 195
4430   사람을 찾습니다 !! [13]  희망봉 2019/02/19 222
4429   선거 분위기⑩/지지경향(傾向)。  7200 2019/02/19 145

1 [2][3][4][5][6][7][8][9][10]..[297] [다음 10개]
 


Copyright 2019 / skin by 88074